현빈부터 김의성까지..'창궐' 7인7색 캐릭터 포스터[오피셜컷]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10.11 09:15 / 조회 : 558
image
사진=영화 '창궐' 캐릭터 포스터

영화 '창궐'이 캐릭터 포스터와 캐릭터 명대사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블록버스터.

11일 새로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7종은 배우들의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은 물론, 뜨거운 열연까지 고스란히 담아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흰색 도포를 입고 강렬한 눈빛을 드러내고 있는 이청은 야귀떼가 창궐한 세상을 구하고자 하는 인물의 힘을 보여준다. 이와 대조적으로 붉은색 용포를 걸친 채 서늘한 표정을 드러낸 김자준은 위기를 이용해 세상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의 모습을 기대케 한다.

이어 박종사관 조우진, 덕희 이선빈, 대길 조달환 등은 야귀떼 소탕을 위해 모인 '야귀버스터즈'답게 이들의 고군분투를 느끼게 한다. 미치광이 왕 이조 역의 김의성, 이청의 충신 학수 역 정만식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캐릭터 명대사 예고편도 함께 공개됐다. 먼저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은 "단 한 마리의 야귀도 밖으로 내보내선 안된다"는 대사와 함께 타격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여 새로운 액션 히어로의 등장을 예고한다.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은 "개벽이 오는가"라는 대사와 함께 용포를 올려다보는 모습으로 왕좌를 차지해 새 나라를 만들려는 야욕을 드러낸다.

이어 미치광이 왕 이조(김의성)는 광기에 사로잡혀 백성들의 안위는 돌보지 않는 타락한 왕의 모습을 보여주며 깊은 인상을 남긴다. 여기에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조우진)은 날렵한 액션과 깊이 있는 눈빛으로 조선을 구하고자 하는 인물의 진정성을 느끼게 한다. 또한 이청의 충신 학수(정만식)는 야귀떼 틈에서 두려움을 느끼면서도 이청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활을 든 민초 덕희(이선빈)는 의연한 모습과 함께 남다른 활 실력을, 창을 든 승려 대길(조달환)은 스님임에도 살생을 저지를 수밖에 없는 모습을 드러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화 '창궐'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