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국감 출석' 선동열 감독 "오지환 청탁 無, 실력으로 뽑았다"

국회=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10.10 15:24 / 조회 : 3550
image
선동열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선동열(55)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표팀 선발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선동열 감독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에서 열린 2018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 과정 및 논란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국가 대표팀 감독이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건 전례가 없는 일이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목표로 했던 금메달을 따냈다. 그러나 대회가 끝난 뒤에도 선수 선발과 관련해 논란이 이어졌고, 선 감독은 지난 4일 기자회견까지 열어 선수 선발 과정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선 감독은 이날 오후 3시께 굳은 표정으로 국감장에 들어섰다. 양해영 한국야구위원회(KBO) 전 사무총장이자 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부회장도 함께였다. 선 감독은 증인 선서를 한 뒤 국회의원들의 증인 심문에 임했다.

선 감독은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 혜택을 많이 보고 있는 걸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청탁이 있었는가'라는 물음에는 "없었다"고 했다. 이어 '실력 차가 비슷할 때 미필 여부가 선발에 영향을 주는가'라는 물음에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오지환이 대체 복무 기회를 포기하고 대표팀에 승선할 것을 미리 교감했는가'라는 김 의원의 언급에 선 감독은 "실력을 보고 뽑았다"고 짧게 답변했다.

선 감독은 김 의원이 준비한 A(오지환)와 B(김선빈) 및 김재호 등과 기록 비교에 대해 "기록은 B가 좋은 건 사실이다"라면서 "(김 의원이) 너무 일방적으로만 말씀을 한다"고 말을 이어나가려고 했으나 안민석 위원장의 제지를 받기도 했다.

선 감독은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난 뒤 "저는 경기력만 생각했다. 선수 선발하는 건 제 생각이 맞다고 생각한다. 현재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라고 생각한다. 가장 컨디션이 좋은 선수를 쓰는 게 감독이다. 어떤 감독한테 물어봐도 괜찮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아시안게임의 경우, 날씨가 더웠다. 페넌트레이스 2/3가 끝난 시점이었다. 베테랑의 경우 체력적으로 어려울 것 같아 젊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뽑아 운용했다"며 "다만 제가 국민들한테 시대의 흐름을 이해하지 못 하고 경기에만 이기려고 생각했던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image
증인 선서를 하는 선동열 감독. /사진=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