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나문희부터 이병헌·김태리..국대 배우 10인 뭉쳤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10.02 11:45 / 조회 : 1440
image
/사진제공=하이컷


한국 영화계 국가대표 배우 10인이 뭉쳤다.

2일 매거진 하이컷은 2017년과 2016년 청룡영화상 수상자인 송강호 나문희 진선규 김소진 도경수 최희서 이병헌 박소담 박정민 김태리의 수상 기념 화보를 공개했다.

image
김태리 / 사진제공=하이컷


최근 종영한 '미스터 션샤인'의 히로인 김태리의 미소가 설레였던 현장의 분위기를 짐작케 한다. 또 진선규의 행복이 묻어난 미소, 김소진의 개성 넘치는 표정, 최희서의 직관적인 눈빛에선 배우로서의 내공과 깊이가 느껴진다. 도경수의 절제미, 박정민의 담백함, 박소담의 분위기 넘치는 개인컷에서는 견고하게 자기만의 세계를 완성해가는 차세대 배우들의 현재 모습이 담겼다.

image
진선규 / 사진제공=하이컷


진선규는 "배우 진선규의 연기 인생에서 '범죄도시'의 위성락을 뛰어넘는 배역을 또 만날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그 문제로 고민했었다. 상을 받기 전 다른 영화에서 작은 배역을 맡아 연기했는데, 상을 받은 다음에는 관객들이 '진선규는 다른 역할은 저 정도 밖에 못해?'라고 생각하면 어떡하나 걱정도 했다. 이제는 그냥 스스로에게 계속 말해준다. 더 잘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다고. 영화는 협업이니, 내가 잘되는 것보다 영화가 잘되는 게 훨씬 중요하다고"라고 전했다.

image
김소진 / 사진제공=하이컷


김소진은 '2018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받을 배우에게 인사를 전해달라'는 주문에 "일단 너무 축하드린다. 그런 자리에 서는 경우가 흔치 않지 않나. 지나고 보니 내가 되게 좋은 순간을 선물 받았다는 걸 알았다. 감사한 마음 온전히 전하고, 또 그 감사에 답하려고 노력하면 좋겠다. 겸손한 마음도 잃어버리지 않도록. 이거 사실 나한테 하는 이야기다"라고 답했다.

image
최희서 / 사진제공=하이컷


최희서는 "오디션에서 계속 탈락하고 심지어 오디션 기회조차 얻지 못하면 '내가 이걸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든다. 배우들끼리는 '오디션은 떨어지라고 보는 거야'라고 이야기하지만 그게 반복되며 스스로에 대한 불신이 시작되는 거다. 사람들이 원하지 않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 때 가장 힘들었다. 그런데 오늘 함께 화보를 찍은 이런 훌륭한 분들과 같이 한 무대에서 상을 받고 인정받는 기분은 정말 말로 다할 수 없다. 불신이 확신으로 변하는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나 연기해도 되는구나'라는 확신"이라고 수상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image
도경수 / 사진제공=하이컷


도경수는 "스트레스를 받아도 감추거나 누르려고 하는 편이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화를 내거나 감정을 내뿜거나 소리를 질러본 적도 거의 없다. 어쩌면 그런 성격이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와 교집합을 잘 이뤘던 것 같다. '카트' 때 염정아 선배님한테 그렇게 크게 소리를 지른 게 태어나서 처음 해본 경험이었다. 소리를 지른다는 게 어떤 건지 잘 몰랐는데 그 이후로 조금 알겠더라"며 "얼마 전에도 소리 지르는 신이 몇 개 있었거든. '카트' 땐 악을 질렀다면 최근에 찍은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어떻게 해야 더 화가 나 보일까 고민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image
박정민 / 사진제공=하이컷


박정민은 "올해 신인 남우상 수상자에게 이전 수상자로서 조언한다면?"이라는 질문에 "이 질문을 미리 받고 친구 중에서 신인상을 나보다 먼저 탄 배우에게 당부하고 싶은 게 없냐고 물어봤다. 메시지는 이렇게 왔다. '늘 열심히 하고 구설수 조심해라'라고. 그냥 우리 함께 선배님들이 일궈놓은 것을 부끄럽지 않게 만들어가자고 말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image
박소담 / 사진제공=하이컷


박소담은 "내년 100주년을 맞는 한국영화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영화배우로 활동하는 중에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이했다는 게 감사하다. 내가 언제까지 연기를 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연기 선배)선생님들께서는 무대 위에서 대사를 까먹지 않는 그 순간까지 하고 싶다고 말씀하시던데, 나도 그렇다. 영화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연기하는 모든 분들이 좋은 환경에서 행복하게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람쳠 올해로 39회째를 맞는 청룡영화상은 11월 말에 열릴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