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카톡 공개..남친 A씨 '그 오빠와 밤생활 방해해 미안'

이슈팀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8.09.18 11:34 / 조회 : 150838
image
왼쪽부터 구하라, 남자친구 A씨 /사진=스타뉴스


가수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17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구하라와 지인 남성 B씨와의 관계를 의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A씨와 나눈 카톡 내용을 이유로 들었다. 앞서 구하라는 남자친구와의 다툼으로 인해 온몸에 멍이 들었다며 병원 진단서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카톡에는 구하라가 언론보도를 막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물었다. 또한 B씨와 관련해 '통화하고 자초지종 이야기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으라면서요?' 등의 얘기를 주고받았다.

A씨는 이에 대해 '난 얘기할 생각이 없다'며 '그 오빠와 만났을 텐데 밤생활 방해해서 미안하다. 어떻게 할지 묻고 싶다. 답 없으면 경찰서 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구하라는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다. 또한 산부인과 및 정형외과 진단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A씨의 신고를 받아 경찰이 출동했다. A씨는 구하라의 동갑내기 연인인 헤어디자이너로 알려졌다.

A씨는 앞서 "구하라의 일방적인 폭행"을 주장했다. 하지만 구하라는 이를 반박하고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