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이던 퇴출 통보 영향?..큐브엔터테인먼트 주가 하락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09.13 17:54 / 조회 : 2335
image
가수 현아(오른쪽), 그룹 펜타곤 멤버 이던 /사진=김창현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 주가가 하락했다. 이는 가수 현아와 그룹 펜타곤 멤버 이던의 퇴출 발표, 퇴출 번복으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13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전날보다 6.57%P 하락한 2775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2970원으로 시작한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한때 2680원까지 떨어졌다.

앞서 이날 오전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현아, 이던의 퇴출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했지만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신뢰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퇴출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오후 입장이 번복됐다. 큐브엔터테인먼트 고위 관계자는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도 중요하기 때문에 의견 수렴 과정을 걸쳐 신중하게 결정돼야 할 사안이다. 퇴출은 아직 최종 결정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속사 관계자들이 모여 긴급 논의 중"이라며 "해당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결정 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아와 이던은 열애설이 불거지며 시선을 모았다. 이후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직후 현아가 자신의 SNS를 통해 열애를 인정, 입장을 번복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