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인태, 영정 속 온화한 모습..분당 서울대병원에 빈소 마련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9.12 15:25 / 조회 : 1568
image
배우 김인태가 12일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 사진=공동취재단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88세를 일기로 별세, 분당 서울대병원에 빈소가 마련됐다.

고(故) 김인태는 전립선암과 파킨슨병 등으로 10년간 투병해 오다 이날 오전 경기 용인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10호실이며 발인은 14일 오전, 장지는 용인 평온의 숲이다. 유가족으로는 장남인 배우 김수현, 차남 김창현씨, 아내인 배우 백수련 등이 있다.

1930년생인 고 김인태는 서라벌예술대학을 졸업하고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수십년 간 연기 활동을 이어 온 원로배우다. '전원일기', '제4공화국', '태조왕건',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해 왔다. 2014년 영화 '두근두근 내인생'이 마지막 작품이다.
image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별세했다. / 사진=김인태 백수련 부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