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칠레 선수, 한국팬과 기념 촬영서 인종차별행위 충격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9.10 16:01 / 조회 : 1737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벤투호와의 경기를 위해 방한한 칠레 선수가 인종차별행위를 벌였다.

한 축구팬은 10일 ‘스포탈코리아’에 인종차별행위를 제보했다. 이 축구팬은 칠레 선수들과의 기념촬영을 했는데 한 선수가 눈을 찢는 손동작을 한 것이다. 눈을 찢는 손동작은 동양인을 비하할 때 하는 제스처다.

제보한 축구팬은 “어제(9일) 수원역에서 칠레 선수들을 만나서 사진 요청을 했다. 찍을 당시에는 몰랐는데 찍고 난 뒤 확인해보니 한 선수가 저런 포즈를 취했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는 디에고 발데스(24, 모렐리아)였다. 발데스는 축구를 좋아하는 팬의 마음을 장난으로 받아들이면서 해서는 안 될 행위를 한 것이다.

대표팀 경기를 위해 한국을 찾은 선수들의 인종차별행위는 매번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U-20 월드컵에 출전했던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데르데가 골 세리머니로 눈을 찢는 제스처를 취했다. 지난해 11월 A매치를 위하 방한한 콜롬비아의 에드윈 카르도나도 한국 선수들을 향해 같은 동작을 취했고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image

image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