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 '강제추행 혐의' 기소의견 검찰 송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9.10 08:01 / 조회 : 2085
image
그룹 B.A.P 멤버 힘찬 /사진=김휘선 기자


아이돌그룹 B.A.P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이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돼 결국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도 남양주경찰서는 10일 힘찬을 강제추행 혐의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이날 검찰로 송치됐다.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이 사건을 수사하게 될 것"이라고 전하며 "본인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혐의가 있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힘찬은 지난 8월 말 남양주 모 펜션에서 20대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현장에는 힘찬과 남자 2명, 여자 3명이 있었으며 A씨의 신고로 인근 파출소에 근무하던 경찰이 출동했으며 A씨와 힘찬 등에 대한 조사 역시 마쳤다.

사건이 불거진 이후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는 "B.A.P 힘찬이 지인의 초대로 지인의 일행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오해가 생겨 경찰 조사를 한차례 받았다"며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는 보도가 났으나 현재 쌍방의 주장이 많이 엇갈리고 있어 향후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입니다"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실관계를 소명할 것이며, 사건이 마무리 되는대로 재차 입장을 전할 것"이라며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달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