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B.A.P 힘찬, 경찰조사.."사실관계 소명"→활동 비상[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9.09 20:28 / 조회 : 2113
image
B.A.P 힘찬 / 사진=스타뉴스


아이돌 그룹 비에이피(B.A.P)의 멤버 힘찬(본명 김힘찬)이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인 가운데, 힘찬 측은 "양측의 주장이 달라 사실관계를 소명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9일 B.A.P 멤버 중 한 명이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됐다고 알려졌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9일 스타뉴스에 "강제추행 혐의로 B.A.P 멤버 중 한명을 조사하고 있다"며 "현재 모든 조사를 마쳤으며 내일 중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멤버가 힘찬이라고 밝혔다. 힘찬은 지난 8월 말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남자 3명과 여자 3명이 펜션에 놀러갔다가 힘찬에게 강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새벽 112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피해를 주장한 여성과 힘찬,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를 모두 마친 상태다.

TS엔터테인먼트 측은 "B.A.P 힘찬이 지인의 초대로 지인의 일행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오해가 생겨 경찰 조사를 한차례 받았습니다"라며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는 보도가 났으나 현재 쌍방의 주장이 많이 엇갈리고 있어 향후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입니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앞으로 조사에 성실히 임해 사실관계를 소명할 것이며, 사건이 마무리 되는대로 재차 입장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힘찬이 강제 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소속사 측은 해당 혐의에 대해 '쌍방 주장이 엇갈린다'라고 강조했다.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지만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는 듯한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힘찬은 해당 사실이 보도되기 직전인 지난 8일에도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리며 " 팬들 덕분에 행복한 하루였어요. 고마워요. 힘이 되어줘서"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힘찬 측이 사실관계를 소명하겠다고 밝혔지만, 경찰에 입건 된 만큼 앞으로 B.A.P 활동에는 비상이 걸리게 됐다.

한편 B.A.P는 2012년 '워리어'로 데뷔한 보이그룹으로, '원 샷', '노 머시', '하지마', '대박사건' 등을 히트시키며 사랑받았다. 멤버 방용국, 힘찬, 대현, 영재, 종업, 젤로 등으로 구성된 6인조였으나 지난 8월 용국이 전속계약 만료와 함께 탈퇴해 5인조로 재편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