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32강전 22일로 연기..타이브레이크 우세 1세트中 비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8.08.21 11:48 / 조회 : 2357
image
정현 / 사진=AFPBBNews=뉴스1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세계랭킹 23위)의 '윈스턴-세일럼 오픈' 2회전(32강전)이 경기 도중 비로 연기됐다.

정현은 2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열린 ATP 투어 250시리즈 대회 '윈스턴-세일럼 오픈' 2회전에서 기예르모 가르시아-로페즈(35·스페인·세계랭킹 69위)와 격돌했다. 앞서 정현은 1회전을 부전승을 통과했고, 기예르모 가르시아-로페즈는 마르코스 바그다티스(33·키프로스·세계랭킹 92위)를 꺾고 2회전에 올라왔다.

이날 정현과 기예르모 가르시아-로페즈는 1세트에서 접전을 벌였고, 게임 스코어 6-6이 되며 타이 브레이크까지 갔다. 이 때 정현은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타이 브레이크에서 5-2까지 앞섰다. 하지만 이 상황에서 비가 내렸고 1세트도 마무리 짓지 못한 채, 정현과 기예르모 가르시아-로페즈의 32강전은 22일로 연기됐다.

ATP에 따르면 정현과 기예르모 가르시아-로페즈의 32강전은 22일 오전 4시(현지시간 21일 오후 3시) 시작할 스티브 존슨(29·미국·세계랭킹 34위)과 토미 폴(21·미국·세계랭킹 392위)의 32강전이 끝난 직후 곧바로 재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