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철, '해투3'서 음원 사재기? "느린 정주행"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8.15 13:33 / 조회 : 741
image
/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3'


3인조 그룹 장덕철이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오는 16일 오후 방송될 KBS 2TV '해피투게더3' 코너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2부에는 코요태-크러쉬-장덕철-청하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덕철의 덕인과 장중혁이 얼마 전 불거진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덕인은 "너무 말이 안 돼서 '묻히겠거니' 하고 생각했다. 하지만 점점 기정사실화가 되어 힘들었다. 부모님도 의심을 할 정도였다"며 힘들었던 속마음을 밝혔다.

또한 덕인은 "'음원 사재기'를 검색해 봤다. 저희 손이 닿을 수 없는 영역이더라. 사재기를 할 만큼 회사 규모가 크지 않다"며 솔직한 고백을 이어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그날처럼'은 역주행이 아니고 발매 후 단계별로 조금씩 올라갔다. 느린 정주행이었다"며 세간의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이를 잠자코 지켜보던 크러쉬는 "심적으로 엄청 힘들었을 것 같다"며 진심으로 안타까워 했다는 후문. 이에 장덕철이 털어놓을 속마음과 진실 고백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밖에 장덕철 멤버 장중혁은 '그날처럼'의 노래 가사가 덕인이 실제로 겪은 이별 경험담 임을 밝혀 호기심을 자극시켰다. 이에 덕인은 "노래의 주인공은 본인 노래인지 알 것"이라고 덧붙여 노래에 담긴 풀 스토리에 궁금증이 더욱 높아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