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승' LG 최동환 "역전 기회 올 것이라 생각했다"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8.08.10 23:01 / 조회 : 5792
image
LG 최동환.


9연패 위기의 순간, 이날 1군 부름을 받은 최동환이 깜짝 역투를 펼쳐 대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LG 최동환은 10일 잠실 삼성전에 구원 등판, 3⅓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구원승을 챙겼다. LG는 12-10으로 역전승을 거둬 8연패를 끊고 5위를 사수했다. 최동환은 2017년 5월 4일 NC전 이후 463일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경기 후 최동환은 "팀이 4점 차로 지고 있었다. 빠르게 승부해야 역전 기회가 오리라 생각했다. 공격적으로 던졌다. 투심을 간간히 섞었는데 결과가 좋았다. 연패 탈출에 보탬이 돼 기쁘다. 앞으로도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