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김상호 "범인잡는 경찰? 집단이기주의에 부딪치는 공권력"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8.10 12:19 / 조회 : 915
image
영화 '목격자'의 김상호 / 사진제공=NEW


영화 '목격자'에서 형사 역을 맡은 김상호가 "집단이기주의에 부딪치는 공권력"이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김상호는 영화 '목격자' 개봉을 앞둔 10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사건을 목격한 남자가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스릴러. 김상호는 아파트 주민들의 냉담한 반응 속에 범인을 추격하는 형사 재엽 역을 맡았다.

김상호는 "여기서 제가 범인 잡으면 제가 주인공"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형사로서 고유의 임무는 범인을 잡는 것지만 저에게 부여된 임무는 다르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상호는 "집단이기주의에 부딪치는 공권력. 주먹이 부딪쳤을 때의 소리만 관객에게 다가가길 바란다"며 "제가 범인을 잡으면 제 이름이 이성민 앞으로 가야 된다"고 웃음을 지었다.

올 여름 대전의 유일한 한국 스릴러물 '목격자'는 오는 15일 개봉을 앞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