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최화정·이영자, 걸그룹도 울고 갈 수영복 자태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08.10 08:56 / 조회 : 123976
image
개그우먼 최화정과 이영자가 '밥블레스유'에서 걸그룹도 울고 갈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 /사진=케이블채널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 방송화면


개그우먼 최화정과 이영자가 '밥블레스유'에서 걸그룹도 울고 갈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가평으로 제1회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화제가 된 것은 다름 아닌 최화정과 이영자의 수영복 자태였다.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과 이영자의 몸매에 대한 평가보다 당당하게 수영복을 입고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에 중점을 뒀다.

최화정은 붉은색 수영복을 입고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주어 수영장에 나타났다. 먼저 물놀이를 즐기고 있던 송은이는 최화정을 향해 "(물에) 들어와서 있으면 있을 만하다"며 입수를 권유했다. 이후 최화정이 걸치고 있던 옷을 벗고 물속에 들어갔고, 송은이는 환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화정에 이어 이영자도 거침없이 옷을 탈의하며 수영복 자태를 뽐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영자는 "애들아 간다"라고 외치며 입수했고, 다양한 영법을 구사하여 수영 실력을 자랑했다.

이를 접한 다수의 네티즌들은 '밥블레스유'에서 당당한 매력을 보여준 최화정과 이영자에게 "당당함이 보기 좋다", "최고다" 등 칭찬 세례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타인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자신의 취향을 반영한 듯한 수영복과 물놀이에 꼭 필요한 수영복을 착용했기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