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인터뷰]

관련기사 8

[★FOCUS] 박서준, '박민영&야망남' 루머를 털고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7.31 13:02 / 조회 : 1727
image
배우 박서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박서준(30)이 박민영과 열애설과 드라마 캐스팅 관여, 야망남 등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박서준은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인터뷰를 통해 앞서 불거진 열애설을 비롯한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먼저 박민영과 불거진 열애설에 대한 질문이 이번 인터뷰에서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열애설 이야기로 도배될 거라고 생각했다. 감당할 자신도 있다"고 털어놓으면서 "어쨌든 드라마가 조명되는 인터뷰가 될 수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민영을 둘러싼 열애설, 드라마 캐스팅 관여에 대한 설을 이야기했다. 그는 열애설 해명에 앞서 "'박서준이 박민영을 꽂았다'는 말이 있었는데, 말도 안 된다"고 했다.

박서준은 "드라마를 제 비용으로 제작하는 게 아니다. 또 캐스팅은 감독님이 하는 것이다. 제 입김이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박유식(강기영 분), 이성연(이태환 분) 역할을 누가 했으면 좋겠는지 추천해 줄 수 있는지 감독님이 물어본 적은 있었다"고 했다.

그는 "저 역시 캐스팅이 확정될 때까지 오래 걸렸다. 그런 과정에서 제가 누군가와 하고 싶다고 말하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면서 "부풀려진 루머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박서준과 박민영의 열애설은 연예계에서 오래 전부터 흘러나온 이야기다. 두 사람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함께 출연하게 되면서 '박서준이 박민영을 꽂았다'는 말로 박서준이 박민영의 캐스팅에 관여했다는 이야기까지 떠돈 바 있다. 이를 두고 박서준은 이번 인터뷰에서 피하지 않고, 자신도 들은 이야기를 해명했다.

한 차례 해명의 시간 후 박서준은 박민영과 실제 연인 발전 가능성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작품을 하면서, 사랑하는 역할이었기 때문에 '이 사람의 장점은 뭘까, 예쁜 것은 무엇일까'를 생각하게 된다. 그런 과정에서 호감이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다. 이어 "사람일이라는 것은 모른다. 그거는 굉장히 길게 봐야 하는 문제다"고 말했다. 말 그대로 '여지'를 둔 부분이기도 했다. 지금은 아니더라도 지켜봐야 할 문제가 된 것.

박민영을 둘러싼 설을 푼 박서준. 그는 연예계에 떠돌던 또 다른 풍문 '야망남'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박서준=야망남'이란 말인데, 성공에 대한 야망이 유독 남다르다는 뜻이다.

이에 박서준은 "과거 오디션에 떨어지고 있을 때 '작품을 할 수 있으면 얼마나 행복할까'는 생각을 했었다. 캐스팅 되고 난 후에는 다음 목표로 더 많은 신을 연기할 수 있는 거였다. 연기할 때 행복하고 살아있다고 느끼기 때문에 다음 단계는 주연으로 연기하고 싶었다. 연기자로 당연한 목표다. 저 뿐만 아니라 다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야망이라는 게 배우로 더 많은 분량을 차지하고, 나아가 작품의 주연까지 꿰찰 수 있는 것이라는 뜻이었다.

그는 "지금의 제 고민은 '어떤 필모그래피를 채워갈 수 있을까' '어떤 연기를 할 수 있을까'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다. 항상 고민하는 부분인데, 이런 게 야망이라고 표출됐다면 어떤 부분에서 그렇게 느끼는지 모르겠다"고 밝히면서 "저는 제게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한다"고 했다.

루머를 피하기보다 직접 꺼내 말한 박서준. 그의 해명은 그 나름의 철학이었고, 지표였다. 배우로 더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가짐이 앞으로 작품에서 어떤 매력을 드러낼지 기대케 하는 포인트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