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찬성 "옥택연, JYP 떠났지만 2PM 지장 없다"(인터뷰)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고귀남 역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30 10:59 / 조회 : 2241
image
황찬성/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아이돌그룹 2PM 멤버이자 배우 황찬성(28)이 같은 팀 멤버 옥택연이 소속사를 이적했지만 그룹 활동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찬성은 30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황찬성은 옥택연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만료 후 51K로 이적할 것을 알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황찬성은 "모르고 있다가 갑자기 '뭐야?' 이렇게 된 게 아니라 군대 가기 전부터 얘기하던 부분이다. 그래서 저희들끼리는 많은 얘길 나눴고 억지로 JYP와 재계약을 해야 한다고 끌고 가기엔 저희 성향이 그렇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황찬성은 "존중해주고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2PM 활동 지장 없이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그건 본인이 약속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찬성은 지난 26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박준화)에서 기획팀 대리 고귀남 역을 맡았다. 고귀남은 이름처럼 고귀한 비주얼의 소유자로 원칙주의자이자 완벽주의자. 하지만 과거 가난으로 인한 상처로 자린고비 단벌신사라는 반전을 지닌 인물이었다. 인물을 공감 있게 그려낸 황찬성은 김지아 역의 표예진과 로맨스까지 그려내며 드라마의 인기에 톡톡한 역할을 했다.

MBC '거침없이 하이킥', MBC '7급 공무원', JTBC '욱씨남정기', KBS 2TV '7일의 왕비' 등 드라마와 영화 '레드카펫', '덕수리 5형제' 등을 통해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던 황찬성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자 입지를 단단히 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