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9개월만 세계랭킹 '톱10' 탈환..정현, 니시코리에 '亞정상' 내줘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8.07.16 16:09 / 조회 : 1888
image
노박 조코비치 / 사진=AFPBBNews=뉴스1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가 테니스 메이저 대회 '2018 윔블던 오픈'에서 우승하며 9개월 만에 세계랭킹 톱 10에도 재진입했다. 정현(22·한국체대)은 발목 부상 여파로 쉼이 길어지며 니시코리 게이(29·일본)에게 아시아 톱 랭커 자리를 내줬다.

16일(이하 한국시간) 발표된 남자 테니스 최신(7월 16일자) 세계랭킹에 따르면 노박 조코비치는 직전(7월 2일자) 순위인 21위보다 11계단 상승한 10위에 자리했다. 노박 조코비치가 세계랭킹 톱 10 안에 든 것은 지난해 10월 30일자 발표 이후 9개월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노박 조코비치는 16일 오전 끝난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에서 케빈 앤더슨(32·남아공)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꺾고 우승, 9개월 만에 세계랭킹 톱 10 탈환에도 성공했다. 노박 조코비치는 2016년 10월 31일자 발표 때까지 만해도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지만, 이후 부상 등에 시달리며 최근 들어선 20위권으로 밀려나기도 했다. 하지만 노박 조코비치는 저력을 발휘, 메이저 대회에서 또 한 번 우승 일궈내며 세계랭킹 톱 10 재진입도 이끌어 냈다.

라파엘 나달(32·스페인)은 이번 '윔블던' 남자 단식 준결승에서 노박 조코비치에게 분패했지만 세계랭킹 1위 자리는 지켰다. 케빈 앤더슨은 기존 8위에서 5위로 순위가 올랐다.

발목 부상 여파로 이번 '윔블던'에도 나서지 못했던 정현은 기존 세계랭킹인 22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하지만 니시코리 게이가 '윔블던' 남자 단식 8강까지 진출하며 세계랭킹이 28위에서 20위로 상승, 아시아 톱 랭커 자리는 뺏겼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