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썰] "프랑스 우승에 한 표" 부폰의 베팅은 적중할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8.07.13 13:45 / 조회 : 443
image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잔루이지 부폰이 특정 팀을 콕 집었다.

마지막 한 판만 남겨뒀다.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중 최후의 팀을 가려낸다. 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을 통해서다.

부폰이 이를 바라봤다. 이탈리아 대표팀 본선 좌절로 직접 참가하지는 못했다. 이탈리아는 60년 만에 월드컵 진출에 실패하는 씁쓸함을 맛봤다. 그 사이 부폰은 적을 옮기며 바삐 보냈다. 유벤투스 생활을 접고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새로이 출발하게 됐다.

부폰은 PSG 입단 기자회견 당시 여러 질문을 받았다. 네이마르와의 첫 만남, 러시아 월드컵 등 취재진의 다양한 질문에 놓였다.

부폰은 망설임 없이 한 팀을 꼽았다. 준결승이 진행되기 직전 "프랑스가 결승에 오를 것"이라고 점쳤다. 앙트완 그리즈만, 폴 포그바, 은골로 캉테 등 팀 전체적으로 꾸려진 밸런스에 높은 점수를 줬다.

이어 "굉장한 능력을 지닌 특별한 대표팀"이라며 프랑스를 규정한 부폰은 "우승 후보이기도 하다. 브라질이 우승하리라 전망했으나 떨어졌다. 이제는 프랑스를 보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프랑스는 1998 자국 월드컵 이후 다시 한 번 정상 등극을 노린다.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한 뒤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벨기에 등을 연파했다. 최근 두 경기에서는 무실점 행진을 벌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