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제작사, 소니 픽쳐스 글로벌 배급 협약 조인식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8.07.13 10:42 / 조회 : 403
image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대표 박재삼)와 할리우드 대표 스튜디오인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이 이승기·수지 주연 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의 글로벌 배급을 위한 업무 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지난 12일 진행된 이 행사에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박재삼 대표,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방송사업 및 배급총괄 켄 로(Ken Lo) 사장이 참석했다. ‘배가본드’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가 자체 자본을 통해 제작하는 대작 드라마다. 블록버스터급 기획과 ‘미다스’로 평가받는 실력 있는 제작진, 배우 이승기·배수지 등 화려한 출연진으로 제작 전부터 세간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배가본드’의 유통 배급을 담당한다. 이로 인해 ‘배가본드’는 미국 및 일본의 주요 방송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 주요 방송시장에서 한국과 함께 방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배가본드’는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 주요 방송사업자와 함께 방영하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있어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의 제작 노하우와 자본, 그리고 글로벌 배급사인 소니 픽쳐스 텔레비전의 인프라를 통해 진행되는 ‘배가본드’의 이번 협력 모델은 과거 중국과 같은 시장에서의 사전 판매나 드라마 제작 투자에 있어 갈증을 느껴오던 한국 드라마들의 세계 시장 진출에 흥미로운 대안을 제시할 전망이다.

업계는 양사의 이번 협약을 두고 한류를 이끌어 낸 수준 높은 제작력을 보유한 한국 제작사와 세계시장으로의 유통력을 보유한 글로벌 미디어기업이 공동협력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비즈니스 사례를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배가본드’는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 등으로 히트를 기록한 유인식 감독과 장영철 및 정경순 작가가 다시 만나 의기투합한 드라마다.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주인공이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을 담은 액션 첩보물 드라마로 이승기와 배수지가 각각 스턴트맨 차달건 역과 국정원의 블랙 요원 고해리 역을 맡는다.

‘별에서 온 그대’, ‘낭만닥터 김사부’로 개성있고 신선한 영상을 담아낸 바 있는 이길복 촬영감독이 포르투갈과 모로코 등 해외 로케이션 촬영을 담당하며 차별화된 액션씬과 완성도 높은 영상미를 선보인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글로벌 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의 계열사로, 역량 있는 작가, 우수한 제작 시스템의 결합을 통해 한국 미디어 시장을 선도하는 드라마, 영화 등의 콘텐츠를 기획, 개발, 배급해 온 문화 콘텐츠 전문기업이다. 2014년 ‘왕가네 식구들’을 제작,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으며 이후 ‘청춘시대’ ‘매드독’,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및 ‘식샤를 합시다 3’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만들어왔다.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2019년 ‘배가본드’의 방영을 목표로 지난 6월 2일 주연배우들의 첫 대본 리딩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국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과 발빠르게 늘 소통하는 매체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