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남 "가족 같은 하청일과 팀 해체 이유? 사업 때문"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07.13 08:41 / 조회 : 3147
image
가수 서수남 /사진=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서수남이 콤비였던 하청일과 팀을 해체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서수남은 '서수남과 하청일' 팀 해체와 관련해 하청일과 불화, 돈 문제 등 각종 루머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하청일 씨는 저하고 20년 활동하고 작별하게 됐다. 하청일 씨가 먼저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20년 동안 활동했다. 사실 가족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냈는지도 모른다. 아침에 눈 뜨자마자 나가서 항상 같이 노래했다"고 덧붙였다.

서수남은 "(하청일과) 대학교 때 만나서 아기 아빠가 될 때까지 만났다. 20년 동안 같이 노래하던 친군데 어찌 가족 같지 않을 수가 있겠나"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