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해공항 사고' BMW 사고기록장치 분석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07.12 17:14 / 조회 : 1104
image
지난 10일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택시를 들이받아 사고를 낸 BMW 차량의 모습. /사진=뉴스1


경찰이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택시를 들이받아 사고를 낸 BMW의 사고기록장치를 분석 중이다.

뉴스1에 따르면 12일 부산 강서경찰서는 BMW의 사고기록장치(EDR·Event Data Recorder)를 분석하기 위해 작업 중에 있다. 경찰은 BMW EDR을 분석에 나섰으나 감정이 되지 않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기 위해 주변 부품 분리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김해공항에서 사고를 낸 BMW에 타고 있던 동승자 A씨(37), B씨(40) 등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아울러 참고인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BMW 운전자인 C씨(34)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항공사 직원인 A씨는 "오후 1시에 승무원 교육이 예정돼 과속했다"고 진술했다.

지난 10일 낮 12시 50분쯤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를 달리던 BMW가 정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사인 D씨(48)는 머리를 크게 다치고 다리 골절상을 입었다. 이후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중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