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심신미약 주장..다음공판은 9월 6일, 피해자 증인참석(종합)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7.12 12:18 / 조회 : 2402
image
/사진=스타뉴스


강제 추행, 특수협박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배우 이서원(21) 측이 이서원의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재판부는 오는 9월 피해자 A씨 등을 증인으로 불러 공판을 열 계획이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은 12일 오전 11시 20분께 제304호 법정에서 이서원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변호인 등과 함께 출석한 이서원은 경직된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서원 변호인은 "사건에 대해서 DNA 검출이 된 만큼 혐의를 부인할 수 없다. 잘못을 인정한다. 그러나 피고인 입장에서 전혀 기억을 못하고 있다. 그러나 유념해둬야 할 사실이 (피해자가) 피고인이 몸을 잘 못 가눴다고 진술했다. 피고인이 전혀 기억이 없어서 피해자가 자신을 알아보지 못했다고 했다. 자기 몸을 몸 가둘 만큼 강제 추행, 협박을 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이서원은 지난 5월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불구속)됐다. 서울동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이서원을 지난 5월 31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거 당시 그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혐의를 인정하나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하는 것이냐고 물었고 변호인은 이에 동의하며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만취 상태에서 기억을 못해 심신미약 상태로 볼 수 있고 피해자 진술이 앞 뒤가 맞지 않다. 협박 또한 사실 관계에서 밝혀서 양형에 있어서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변호인은 공판을 마친 뒤에도 재차 이서원의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이서원 또한 사건 당시가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이어 변호인은 피해자와 합의를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서원은 취재진과 만나 사죄의 의미로 고개를 숙였으나 "혐의를 인정하느냐"라는 질문에는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이라 말씀드리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한편 재판부는 오는 9월 6일 오후 5시 두 번째 공판기일을 지정했다. 또한 검찰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A씨와 지인 B씨를 증인으로 부를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