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페리시치 동점골' 크로아티아, 잉글랜드와 1-1..연장 돌입!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7.12 04:50 / 조회 : 300
image
동점골을 넣은 페리시치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가 90분 정규 시간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0-1로 뒤지던 크로아티아는 이반 페리시치의 득점을 앞세워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잉글랜드는 2연속 연장을 치르고 크로아티아는 무려 3연속 연장 승부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을 1-1로 마쳤다. 이제 승부는 연장 또는 승부차기로 결정된다.

이날 선취골은 잉글랜드의 몫이었다. 전반 4분 알리가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모드리치에 반칙을 얻어냈다. 트리피어가 프리킥을 오른발로 직접 찼고, 이 슈팅은 그대로 크로아티아 골문으로 들어갔다.

0-1로 뒤진 크로아티아는 후반 전혀 다른 경기를 선보였다. 크로아티아가 공격을 주도했다. 결국 크로아티아는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23분 오른쪽 측면에서 브루살리코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날렸고, 페리시치가 왼발로 방향만 살짝 바꿔 잉글랜드 골망을 갈랐다.

0-1로 실점한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을 빼고 마커스 래쉬포드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지만 좀처럼 반전의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 또는 승부차기서 갈리게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