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우 "20년 째 스토킹 당하고 있어..가족들이 곤란"

이슈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8.07.11 10:02 / 조회 : 1420
image
가수 겸 배우 신성우 /사진=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신성우가 20년 째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신성우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우는 자택 경비시스템에 신경을 쓰는 이유에 대해 "과도한 관심을 가지신 팬분이 (저에 대한) 만족감을 갖지 못해 증오로 변해 스토킹을 하는 상황이라 보안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신성우의 극성팬은 수백 개의 SNS 아이디로 협박 메세지를 보낸 것도 모자라 그의 집에 찾아온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신성우는 "제 이메일 해킹하거나 '나야'라고 말하며 전화를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신성우는 극성팬에 대해 "그 친구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와 비방의 글을 통해 저희 가족들을 건드린다"며 "아이를 위해서라도 차단해야 할 것 같다. 저로 인해서 가족들이 곤란을 겪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