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천주교 성체 훼손'에 국민청원 등장 "국제적 망신"

이슈팀 / 입력 : 2018.07.11 10:00 / 조회 : 1613
image
11일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관련 국민청원이 올라왔다./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여성 온라인커뮤니티 '워마드' 회원이 천주교의 '성체'를 훼손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회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 사건은 일반 국내사건이 아닌 국제이슈가 될 문제다. 전세계의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교황청이 이 사건을 어떻게 바라볼지는 모르겠지만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되는 중대한 범죄에 속한다. 국가적 망신"이라며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가 이번 사건을 엄중히 파악하고 교황청에 사과를 해야하는 것은 아닌지 싶다"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경찰이 수사"를 해야한다고 촉구하면서 "성체를 언제 어떻게 훔쳤으며 성체를 훼손한 과정과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야만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image
성당 미사에서 천주교 신자들이 성체성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앞서 지난 10일 오전 '워마드'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글쓴이가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이 담겨 있다.

글쓴이는 "부모님이 천주교라서 강제로 성당에 가 (성체를) 받아왔다"라며 "여성을 억압하는 종교는 사라져라"라고 특정 종교에 대한 비하 발언도 덧붙였다.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가 배포한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따르면 '성체'란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실제적,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