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에 300만'..'앤트맨과 와스프' 흥행질주 비결 셋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7.11 09:24 / 조회 : 583
image
/사진=영화 포스터


마블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봉 일주일 만에 3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앤드맨과 와스프'의 흥행 비결은 무엇인지 세가지 흥행 포인트를 짚어본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10일 누적 관객수 302만 2860명을 돌파했다. 개봉 7일 만에 300만 명 관객 고지를 돌파한 것이다. 이는 '닥터 스트레인지'(10일째 300만 명 돌파)와 '토르: 라그나로크'(11일째 300만 명 돌파)보다 빠른 흥행 속도이며, 이미 전편 '앤트맨'의 누적 관객수(284만 7658명)도 뛰어넘었다.

흥행세를 보이는 '앤트맨과 와스프카' 마블 영화 1억 명 돌파의 주역이 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그렇다면 이처럼 '앤트맨과 와스프'가 전작을 넘어 관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새로운 여성 히어로 와스프와 여성 빌런 고스트의 화려한 액션

'앤트맨과 와스프'는 마블 시리즈 사상 처음으로 제목에 여성 히어로의 이름이 들어간 작품이다. 새로운 여성 히어로 캐릭터 와스프는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앤트맨과 마찬가지로 사이즈를 자유자재로 바꾸는 능력은 물론, 슈트에 장착된 날개와 블래스터까지 십분 활용한 와스프의 우아한 액션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앤트맨과 와스프를 위협하는 상대 역시 마블 역사상 두 번째로 등장한 여성 메인 빌런 고스트로, 사물을 통과하는 페이징 능력과 투명화 능력을 바탕으로 한 압도적인 액션으로 관객들에게 최상의 볼거리를 선사한다.

image
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사진=스틸컷


전 세대 취향 저격! 마블 사상 최고의 가족영화 탄생

'앤트맨과 와스프'는 마블 영화의 장점이 고스란히 담긴 액션 블록버스터이면서 또한 훌륭한 가족 영화다. 와스프를 연기한 에반젤린 릴리는 "'앤트맨과 와스프'는 가족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가족들이 좋아할 스토리가 담겼다"라고 말했다. 앤트맨 폴 러드 역시 "가족 친화적인 영화다. 여러 세대의 이야기가 유머와 함께 담겨있다"라고 전했다.

가장 인간미 넘치는 슈퍼히어로답게 전편에 이어 '앤트맨과 와스프'에서도 스캇 랭과 딸 캐시의 이야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1대 와스프 재닛 반 다인을 찾으러 떠나는 행크 핌 박사와 딸 호프 반 다인의 이야기까지 더해져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가족 영화로 탄생했다.

쉴 새 없이 터진다..유머의 사이즈도 남다른 앤트맨의 귀환

'앤트맨' 시리즈 특유의 경쾌한 유머 역시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돌아왔다. 사이즈를 활용한 재치 있는 상황 연출과 위트 넘치는 대사로 무장한 '앤트맨과 와스프'는 러닝타임 내내 관객들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특히 전편에서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재치 있는 대사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 스캇 랭의 동업자 루이스는 이번 영화에서 등장하는 장면마다 폭소를 유발하며 최고의 신스틸러로 떠올랐다.

이같은 세 가지 관자 포인트 외에서 양자 영역의 구현과 '어벤져스 4'와 이어지는 결정적인 단서가 들어간 쿠키 영상 등 다양한 요소들이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