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남자' 이시원, 서울대 졸업 후 배우가 된 이유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7.11 09:15 / 조회 : 12677
image
배우 이시원/사진=tvN '문제적 남자' 방송화면

배우 이시원이 서울대학교 석사를 마친 후 배우가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에는 '뇌섹녀' 이시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시원은 서울대학교 경영학 학사를 졸업한 뒤 동대학원에서 진화심리학 석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시원은 "경영대를 들어갔는데 정말 저랑 안 맞았다. 찾고 찾다가 사회대에 인류학과 수업을 들었는데 사회대에 그 음습한 분위기와 고뇌찬 퍽퍽한 표정 이런데에 (꽂혔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MC 전현무는 "거기 가면 절반은 마르크스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시원은 "(사회대 분위기) 이런 것이 멋있고 제가 동경하는 모습이었다. '이게 내가 바로 원하던 대학생활이다'라고 생각해서 복수전공을 시작했다"라고 석사 과정에서 전공을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전현무는 "그러다가 연기로 전향한 것이 더 신기하다. 갑자기 왜 연기를 하게 됐나"라고 물었다.

이시원은 "대학교 들어가서 첫 번째로 한 일이 연극동아리에 들어간 것"이라며 "열심히 연극를 했다. 그러다가 대학원에 갔는데 역시나 연기하는 게 너무 재밌더라"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동아리에서 느꼈던 생기가 그리워서 갑자기 학교 근처에 있는 연기학원을 찾아갔다. 앞뒤를 가리지 않는다. 일단 해보고 논리를 붙이는 타입이다. (연기가) 너무 좋더라"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