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조현우 "독일전 후 CF 제의만 20개↑"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7.10 08:28 / 조회 : 5497
image
사진='라디오스타'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독일전 승리 후 CF 제의만 20개 이상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105분 확대 편성된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네 명의 필드를 누비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전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그 중에서도 독일전에서만 유효슈팅 6개를 막아낸 골키퍼 조현우 선수의 활약상은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최고의 골키퍼 데 헤아와 견주어 질 만큼 큰 화제를 모았다.

조현우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독일전에서의 활약상이 언급되자 수줍어하면서, 들어온 CF가 20개가 넘는다는 사실을 인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무엇보다 독일전을 앞두고 숙소에서 압박감과 무게감에 홀로 엉엉 울었다는 뜻밖의 고백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조현우가 이 같은 중압감을 이겨내고 독일전에서 유효슈팅 6개를 막은 사실과 관련해 옆에 있던 김영권과 이용의 뜻밖의 평가가 이뤄져 모두가 포복절도했다는 후문. 또한 골키퍼인 조현우와 김영권-이용-이승우가 토크 배틀을 방불케 하는 1대 3 토크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으로, 이들의 폭로로 '조현우 허언증(?)'의 실체까지 밝혀질 예정이다.

또 수비수였던 조현우가 골키퍼로 전향한 사연과 함께 그의 대기만성형 선수 생활이 재조명된다.

또 조현우와 김영권은 윤종신을 비롯한 MC들을 놀라게 할 만큼의 역대급 노래실력을 뽐냈다고 전해져 큰 기대와 관심을 모은다.

당시 녹화에는 사랑꾼 조현우 선수의 아내가 특별히 녹화장에서 그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고, 조현우는 아내를 향한 하트를 뿅뿅 뿜어내며 사랑의 세레나데를 불러 특별한 무대가 성사됐다는 후문이다.

한편 조현우를 비롯해 2018 러시아월드컵 까방권(까임 방지권) 획득의 주역인 핫 축구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번 '라디오스타'는 105분 확대 편성을 확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