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 방탄소년단 'FAKE LOVE' 커버하고파"(인터뷰③)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8.07.04 10:30 / 조회 : 969
image
미교/사진=임성균 기자


가수 미교가 다시 커버곡을 부르게 된다면 방탄소년단의 'FAKE LOVE'를 커버하고 싶다고 밝혔다.

미교는 지난 2일 오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미교는 "커버곡으로 저를 알리게 됐다. 특히 윤종신의 '좋니' 답가 버전을 불러 큰 반응을 얻었다. 사실 '좋니'는 동영상 댓글로 이 곡을 불러달라는 추천을 보고 부르게 됐다. 이렇게까지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곤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답가 버전으로 부른 것에 신선함을 느낀 것 같다. 그 곡이 아니었다면 제 이름을 알리는데 조금 더 오랜 시간이 필요했을 것 같다. 제겐 대중 앞에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준 곡"이라고 덧붙었다.

또한 미교는 "지금 다시 커버곡을 부르게 된다면 어떤 곡을 부르고 싶냐"는 질문에 "처음 들었을 때부터 방탄소년단의 'FAKE LOVE'를 불러보고 싶었다. 제 목소리와 감성이 만나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고 답했다.

미교는 지난 2017년 SNS에서 윤종신의 '좋니'와 장덕철의 '그날처럼' 답가 버전을 부르면서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특히 5개월 만에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만 명 이상을 돌파, 음원과 앨범 요청 또한 쇄도했고 지난 1월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달 27일 발매된 첫 미니앨범 '빗소리'에는 타이틀곡 '빗소리'를 비롯해 히트 프로듀싱팀 에이톤 컴퍼니가 참여한 '그만', '내가 먼저 한 이별', 감성듀오 팍스차일드와 호흡을 맞춘 '별 세는 밤'까지 4개의 신곡이 담겼다. 여기에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 OST '너를 지운다는 건', 데뷔 싱글 '잊어도 그것이',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 등 인스트를 포함해 총 9곡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