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최민수 등, 종영 앞두고 감사한 마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7.01 13:49 / 조회 : 1153
image
이준기, 서예지, 최민수, 이혜영(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제공=tvN '무법변호사'


드라마 '무법 변호사'의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가 종영 인사를 전했다.

1일 오후 tvN 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 제작 로고스필름) 측은 극중 주연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무법변호사'에서 봉상필 역을 맡은 이준기는 "많이 시원섭섭하다. 더 좋은 결과물을 시청자들에게 선물하고 싶었는데 매번 아쉬움을 느낀다.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도와주신 스태프 여러분, 감독님, 선후배 배우들, 제작진께 감사 드린다. 그리고 가장 큰 힘이 되어준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무법변호사'가 좋은 추억 속에 간직되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며 작품에 향한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주체적이고 강단 있는 여성 캐릭터 하재이 역을 맡았던 서예지는 "하재이 캐릭터가 능동적으로 뛰어다니는 스타일이라 촬영하는데 다소 힘들었지만 연기하는 내내 너무 즐거웠다"며 "화를 참지 못하고 모든 것을 마음껏 내뱉는 하재이를 4개월 동안 연기하며 나 또한 스트레스가 많이 풀렸고 촬영 현장에 있으면서 진심으로 행복했다"면서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애정이 듬뿍 담긴 사랑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고결한 성녀의 얼굴 뒤에 검은 민낯을 가진 차문숙 캐릭터로 미친 존재감을 뽐냈던 이혜영은 "세기의 판결이라고 할 수 있는 재판에는 솔로몬의 재판, 예수 그리스도의 재판, 잔 다르크의 재판이 있다. 그리고 오늘(1일) 차문숙의 재판이 남았다. 마지막회를 꼭 시청해달라"고 전해 '무법변호사'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또한 "판사 역할을 맡은 것이 저에게 정말 소중한 경험이 됐다. 여러분의 뇌리에 잊혀지지 않은 차문숙으로 기억되고 싶다. 다음에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덧붙여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는 동시에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어시장 깡패 출신에서 기성 시장까지 야망남 안오주 캐릭터로 매회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던 최민수는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는 연기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 내가 안오주라는 인물에 푹 빠지니 생각한 것 이상으로 좋은 연기가 나온 듯하다"고 했다.

그는 "시청자들 또한 이를 좋게 봐주시고 함께 즐겨주신 듯해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며 마지막까지 유쾌함을 잃지 않은 소감을 밝혔다.

한편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1일 오후 9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