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CP "이광수, 착실한 사람..논란 교훈 삼겠다"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6.29 08:00 / 조회 : 1422
image
/사진제공=SBS


SBS 공희철 예능 4CP가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이광수 막말 논란을 해명했다.

공희철 예능 4CP는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2018년 상반기 결산 SBS 예능본부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공희철 CP는 "'런닝맨'이 8년이 됐다. 연출자들이 회의하면서 힘들어한다. 자기검열을 하면서 '했던 게 아닌가'라고 한다. 연출자는 새로운 것을 하고 싶어 하는데 안 한 게 있겠나"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런닝맨'은 이 같은 문제를 프로젝트로 돌파하고 있다. '런닝맨'은 최근 강한나, 이다희, 이상엽, 홍진영 등을 초대해 패밀리 패키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화제가 된 출연자들의 화제성을 이어나가면서 기존 멤버들과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내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공 CP는 "저희 PD도 그렇고 유재석 씨도 마찬가지고 새로운 인물 발굴에 대한 욕심이 많다. '런닝맨' 게스트에서 히트되고 화제 되는데 그게 끝이었다. 여러 회차 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돌파구였고 다행히 잘 먹혔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상엽, 이다희 씨가 한 회 나가면 '재밌네'가 끝인데 여러 회차 보니까 만들어졌던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도 있고 궁금증이 생겼다"라며 "이번에 해외 출장으로 영국, 스위스에 갔다. 패밀리처럼 만들어져 나가니까 풍성해졌다. 기존 멤버들의 안정성에 새 인물들인데 처음 만나서 출장 간 게 아니라 캐릭터 잡혀있는 친구들이라 시너지가 나서 촬영 잘 됐다"라고 알렸다.

그는 "프로젝트를 매번 할 수는 없지만 오래된 프로그램의 한계를 극복하려 당분간 이런 식으로 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프로젝트를 통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런닝맨'이지만 최근 이광수가 게임 중 게스트인 AOA 혜정에게 '꽃뱀'이라는 말을 하며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와 관련 공 CP는 "이광수 씨의 사고방식은 착실하지만 예능을 열심히 하면서 가끔 무리수가 나올 때가 있고 이게 캐릭터로 구축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며 "잘 걸러져야 할 부분이 안 걸러졌다.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출연자 스스로도 캐릭터는 캐릭터고 사회적 이슈에 대해 조심해서 반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번에 큰 교훈으로 삼아 조심하고 신경을 많이 쓸 것"이라고 약속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