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모모랜드]

관련기사 4

'유쾌발랄' 모모랜드, '뿜뿜' 이어 '배엠' 2연타 정조준②

[★리포트] 모모랜드 컴백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6.26 09:12 / 조회 : 729
image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모모랜드(혜빈 연우 제인 태하 나윤 데이지 주이 아인 낸시)가 '배엠'으로 2연타에 도전한다. 올해로 이제 데뷔 1년 6개월에 접어든 모모랜드는 이제 모모랜드를 대표하는 히트곡 '뿜뿜'에 이어 '배엠'으로 유쾌하고도 발랄한 컴백을 통해 2018년 대한민국의 뜨거운 여름을 더욱 달굴 준비를 마쳤다.

26일 공개되는 4번째 미니앨범 'Fun to the world' 타이틀 곡 '배엠'(BAAM)은 생각지도 못했던 이성이 갑자기 마음에 꽂혀 들어오는 상황을 'BAAM'이라는 단어로 재미있게 표현한 일렉트로스윙 장르 하우스 넘버. 모모랜드 히트곡 '뿜뿜'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와 범이낭이가 합작해 완성했다. 모모랜드 멤버 개개인의 개성을 잘 드러내는 파트와 트렌디한 랩, 쉬운 느낌의 가사와 간결한 후렴구 등이 가미돼 신선함을 더했다.

앞서 모모랜드는 지난 1월 발표한 히트곡 '뿜뿜'으로 음악방송 프로그램 7관왕, 뮤직비디오 유튜브 조회 수 1억 5000만 뷰 등의 성과와 앨범 판매량, 일본 데뷔 팬 미팅 전석 매진,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3위 등의 성과를 통해 '대세'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

모모랜드는 지난 2016년 7월부터 방송된 엠넷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통해 대중의 주목을 이끌었다. 방송 자체는 큰 화제가 되지 않았지만 치열했던 걸그룹 경쟁에서도 모모랜드는 꿋꿋하게 이를 버텨냈고, 여기에 숱한 여러 잡음 및 논란까지 이어졌지만 모모랜드는 특유의 밝은 팀워크로 이겨냈다. 햇수로는 3년 차, 정확히는 1년 6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은, 중소 기획사 출신 걸그룹의 놀라운 성장세였다.

모모랜드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멤버 개개인의 돋보이는 매력 발산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MLD엔터테인먼트를 이끄는 이형진 대표만의 탁월한 안목에서 비롯됐다. 자칫 평범한 팀이 될 수 있는 국내 걸그룹 경쟁 시장에서 모모랜드는 특유의 경쾌함과 발랄함이 절묘하게 조화된 매력으로 경쟁력을 높여나갔다.

멤버들의 활약 역시 모모랜드의 성장을 이끈 주역들이었다. 주이는 '어마어마해'를 통해 선사한 다소 우스꽝스러운 매력으로 단독 CF까지 섭렵, 주체할 수 없는 끼를 발산해냈고, 데이지, 아인, 낸시 등 해외파 출신 멤버들 역시 SNS를 통해 남다른 미모와 매력 발산, 외국어 구사 능력까지 갖추며 해외 팬들을 섭렵했다.

지난 2017년 10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스타뉴스와 마주한 모모랜드의 모습은 역시 남달랐다. 당시 데뷔 1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모모랜드는 "더 바쁘게 활동을 하고 싶다"는 바람과 함께 당시 활동 곡이었던 '어마어마해'에 관련한 유쾌한 에피소드와 주이의 '만능춤' 등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모모랜드가 '뿜뿜'에 이어 '배엠'으로 연속 히트에 성공할 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