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체리셰프 2골' 러시아, 사우디에 5-0 대승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6.15 01:54 / 조회 : 4090
image
선취골 이후 기뻐하는 러시아 선수들 /AFPBBNews=뉴스1


2골을 넣은 데니스 체리셰프의 활약을 앞세운 러시아가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에 대승하며 개최국의 개막전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러시아는 15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서 5-0의 대승을 거뒀다. 전반전에만 2골을 넣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이로써 러시아는 A조 첫 경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며 순조롭게 조별 예선을 출발했다. 반면, 사우디는 첫 경기에서 무기력한 경기력을 보이며 16강 진출 전망을 어둡게 했다.

이날 러시아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 공격수로 스몰로프를 기용했고, 사메도프, 자고예프, 골로빈은 2선에 세웠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가진스키, 조 브닌이 담당했다. 4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지르코프, 이그나세비치, 쿠테포프, 페르난데스가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주장' 아킨피프가 꼈다.

사우디는 미드필더를 두텁게 하는 4-5-1 전형을 사용했다. 공격수 알샤라위를 중심으로 압둘라 오타이프, 알 도사리, 알 파라즈, 알 세흐리, 알 자심, 알 부라이크, 오마르, 알 사흐라니, 오사마 등이 선발로 나섰다. 골문은 압두라 알 마유프 골키퍼가 지켰다.

선취골은 경기 초반부터 사우디를 몰아친 러시아의 몫이었다. 전반 12분 코너킥에 이은 혼전 상황에서 왼쪽 측면에서 골로빈이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려줬다. 이 크로스에 가진스키가 달려들어 헤딩 슈팅을 날렸다. 이 슈팅은 사우디 알 마유프 골키퍼의 손을 지나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갔다. 이번 월드컵 첫 득점의 주인공은 가진스키였다.

image
2번째 골과 4번째 골을 넣은 러시아 체리셰프 /AFPBBNews=뉴스1


실점한 사우디는 동점을 위해 러시아 골문을 두드렸지만 수비진에서 아쉬운 실수가 나오며 자멸했다. 러시아는 사우디의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고, 추가 골을 넣었다. 전반 43분 오른쪽 측면에서 사우디 수비수들이 매끄럽지 않은 볼 처리가 나왔다. 이 공을 잡은 조브닌이 왼쪽 측면으로 돌아 들어가는 체리셰프에게 공을 건넸고, 체리셰프는 수비수 2명을 벗겨낸 다음 왼발 슈팅으로 골로 연결했다.

2-0의 리드를 잡은 러시아는 후반전 들어 다음 경기를 대비하는 경기 운영을 보여줬다. 후반 9분과 후반 15분 사메도프와 스몰로프 대신 딜레르 주카예프, 아르템 주바를 투입하며 완급 조절을 했다.

image
쐐기골을 넣은 러시아 주바(왼쪽) /AFPBBNews=뉴스1


그럼에도 러시아는 2골 차이에 만족하지 않았다. 후반 16분 오른쪽 측면에서 골로빈이 문전으로 크로스를 보냈고, 이 크로스를 교체 투입된 주바가 헤더로 연결, 득점을 성공시켰다. 그야말로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이었다. 후반 추가 시간 체리셰프, 골로빈의 연속 추가 골까지 나오며 본선 첫 승을 자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