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가진스키-체리세프 연속골' 러시아, 사우디에 2-0 리드(전반종료)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8.06.15 00:50 / 조회 : 3570
image
러시아 가진스키(왼쪽)가 첫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2018 러시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가 유리 가진스키와 데니스 체리세프의 연속 골을 앞세워 전반전 리드를 가져갔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15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대회 공식 개막전이다. 러시아와 사우디는 이집트, 우루과이와 함께 A조 속했다.

경기 초반부터 러시아는 사우디를 몰아쳤다. 전반 3분 만에 코너킥을 얻어낸 러시아는 점유율을 늘려가며 사우디를 압박했다. 전반 6분 사우디 알 살라위가 첫 슈팅을 시도했지만 러시아 수비벽에 막혀 무산됐다.

사우디의 슈팅을 막아내 러시아는 날카로운 역습으로 사우디 골문을 노렸다. 전반 8분 러시아 알렉산드르 사메도프의 슈팅이 이어졌지만 사우디 골대로 닿지 않았다.

결국 꾸준히 사우디 골문을 두드린 러시아가 첫 골을 넣었다. 전반 12분 코너킥에 이은 혼전 상황에서 왼쪽 측면에서 알렉산드르 골로빈이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려줬다. 이 크로스에 유리 가진스키가 달려들며 헤딩 슈팅을 날렸다. 이 슈팅은 사우디 알 마유프 골키퍼의 손을 지나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갔다. 대회 첫 득점의 주인공은 가진스키였다.

실점한 사우디도 전반 22분 알 살라위가 슈팅을 날려봤지만 유효슈팅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전반 23분 역습 상황에서 러시아 알란 자고예프가 부상으로 데니스 체리셰프가 들어왔다.

사우디는 러시아가 어수선한 틈을 타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28분 살렘이 러시아 골문을 향해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 위를 넘어갔다. 전반 32분에는 알 샤흐라니까지 헤딩슛을 했지만 다시 골문을 벗어났다.

image
추가 골을 넣은 체리셰프 /AFPBBNews=뉴스1


러시아는 사우디의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43분 오른쪽 측면에서 사우디 수비수들이 매끄럽지 않은 볼 처리가 나왔다. 이 공을 잡은 골로빈이 왼쪽 측면으로 돌아 들어가는 체리셰프에게 공을 건넸고, 체리셰프는 수비수 2명을 벗겨낸 다음 왼발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체리셰프의 추가 골 이후 전반 추가 시간 2분이 주어졌고, 전반전은 러시아의 2-0 리드로 종료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