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살림남2' 류필립, 임신 희망 미나와 갈등에 눈물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6.13 21:36 / 조회 : 519
image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류필립이 아내 미나의 임신과 관련해 눈물을 흘렸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미나, 류필립 부부가 임신을 두고 서로 다른 걱정을 했다.

이날 류필립은 간절히 임신을 원하는 아내 미나와 보이지 않는 갈등을 했다. 미나는 류필립에게 자신의 나이가 47세라며 하루라도 빨리 임신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류필립은 예상 외로 시큰둥한 반응이었다.

류필립, 미나는 산부인과에서 자연임신의 가능성이 낮아 시술까지 염두해야 된다는 말을 듣게 됐다. 병원을 다녀온 뒤 두 사람은 각자의 시간을 가졌다.

류필립은 동서를 만나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떳떳한 아빠가 되고 싶다면서 돈을 빨리 벌고 싶다고 했다. 앞서 중국 진출과 관련해 일이 잘 풀리지 않았기 때문. 이런 일들이 겹치자 아이를 가지고 싶으면서도 한편으로 갈등하게 된다는 것.

이에 동서는 류필립에게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조언을 해줬다. 류필립은 동서의 위로에 한결 마음을 놓았다.

류필립과 미나. 두 사람의 2세 갖기 희망은 언제 즈음 이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