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종영 '스푸파' 백종원, 中하얼빈에서도 빛난 '먹방'

최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06.12 00:24 / 조회 : 1360
image
/사진=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방송화면 캡처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가 중국 하얼빈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에서는 백종원이 중국 하얼빈에서 마지막 먹방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한 음식점에서 두부요리를 세트로 맛봤다. 그는 소고기 두부탕과 건두부를 주문했다. 그는 소고기 두부탕을 먹으며 "잘 끓인 설렁탕에 두부넣고 끓여 먹는 맛"이라고 설명했다

곧이어 "우리나라 두부에 비해 콩물 눌린 맛이 나요. 두부 끓이는 기술이 안 되는게 아니라, 이게 동북쪽 두부의 매력입니다"라며 설명을 덧붙였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메뉴판을 봤다. 소고기 두부탕의 가격은 2000원이 채 안됐다. 그는 "2000원의 행복입니다"라며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백종원은 건두부를 맛봤다. 그는 "우리나라 어묵이랑 비슷할 수 있지만 완전 다릅니다. 고추 기름 고소한 맛과 두부의 고소함이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건두부를 밥도둑이라고 칭했다.

또 백종원은 길거리에서 토스트를 사먹기도 했다. 토스트에는 설탕과 콩기름이 뿌려져 있었다. 잠시 기다리라는 점원의 말에도 백종원은 계속해서 "주세요. 그냥 주세요"라며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백종원은 겨우 토스트를 받아들었고, 먹자 마자 미소를 지으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그는 "양꼬치 먹을 때 뿌리는 즈란 맛이 있어서 독특해요"라고 맛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하얼빈 공항 도시락을 먹었다. 그는 "하얼빈을 대표하는 메뉴들이 다 들어 있어요"라고 설명했다. 그는 도시락을 먹자마자 "예술입니다 예술"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소풍 온 기분이 드네요"라며 미소지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