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송희일 감독, 동성 감독 성추행.."입이 열개라도 할 말 없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8.06.11 15:22 / 조회 : 15851
image
이송희일 감독/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이송희일 감독이 동성 감독을 성추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10일 독립영화당 페이스북에 제23회 인디포럼 영화제에 단편영화로 초청된 남성 감독 A의 미투 글이 올라왔다. A 감독은 글에서 "지난 7일 개막식 뒤풀이에서 이송희일 감독과 그의 팬이라고 자칭한 세 여성의 적극적인 동조 아래 온갖 성적 추행과 성적 대상화에 시달리는 끔찍한 경험을 했다"고 주장했다.

A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이 저와 PD를 보며 '난 너희 같은 마초 스타일이 좋다' '맛있어 보인다'라는 발언을 했다. 극심한 성적 수치심과 분노에 차 입을 다문 채 노려봤더니 '쟤가 날 보는 눈빛이 아주 강렬하다'고 해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적었다.

이어 "인디포럼 측에 이를 전달하고 이송희일 감독 및 동석자들의 사과와 인디포럼의 성명 발표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A감독은 "하지만 신고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인 8일 밤 이송희일 감독에게 연락이 왔다.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며 '두 분이 게이라고 생각하곤 농담을 한다는 게 그렇게 된 것 같다.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모든 사실과 공개 사과를 바란다고 전하자 이송희일 감독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며 "신고가 어떻게 누설된걸까란 의문에 인디포럼 측에 조사를 요청했다. 인디포럼 내부 직원이 이송희일 감독에게 귀뜸을 했다는 걸 인정해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A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이 인디포럼 전 의장이자 현 공식작가진이라는 걸 다시 한 번 실감하며 인디포럼의 자체 내부 조사 과정을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A감독은 페이스북에 이송희일 감독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해당 문자메시지에서 이송희일 감독은 "제가 술에 취해 한 행동에 상처를 받으신 것 같은데 정말 죄송합니다. 기억을 못한다 하더라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라며 "정말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네요"라고 적혀 있다.

이송희일 감독은 '후회하지 않아' '탈주' '야간비행' 등 퀴어영화들을 꾸준히 만든 독립영화 감독이다. 스타뉴스는 이송희일 감독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차례 연락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인디포럼 측은 "이런 문제가 발생했다는 사실은 접했지만 (아직) 할 말은 없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