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홍상수·김민희, 옥수동→하남 이사..이혼 절차는 진행中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8.06.11 09:20 / 조회 : 11902
image
홍상수,김민희/사진=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거처를 서울 옥수동에서 경기도 하남으로 옮겼다.

11일 영화계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그간 살고 있던 서울 옥수동 고급 아파트에서 경기도 하남으로 이사했다. 경기도 하남에는 김민희의 부모님이 살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아내와 살던 서울 강남의 아파트에서 2016년 말 나온 뒤 2017년 옥수동의 고급 아파트에서 월세로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올 초 하남의 대형 마트 등을 같이 가는 등 하남에서 종종 나들이를 하다가 아예 거처를 옮겼다는 후문이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에 나란히 참석해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힌 뒤 한국에선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올 초 베를린국제영화제에 나란히 참석한 뒤 한차례 이별설이 불거졌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아내 A씨의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다. A씨가 이혼을 원하지 않아 이혼 조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소송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