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스캔들]

관련기사 13

이재명 "주진우-김부선 녹취파일은 정치공작"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5.31 08:39 / 조회 : 10848
image
배우 김부선과 주진우 기자 통화(녹취)가 공개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사진)는 이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사진=머니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배우 김부선과 시사인 주진우 기자와 관련된 의혹에 '정치공작'이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31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29일 방송된 KBS 1TV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 관계에 대한 의혹를 제기하면서 주진우 기자가 이를 무마해주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뉴스쇼'에서 이재명 후보는 이에 대해 "이분(김부선)이 한 번도 저를 지목한 일은 없다"면서 "그런데 사람들이 보면 혹시 이재명 아닐까라고 생각할 수 있는 요소를 곳곳에 그려넣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분이 한 번 1차적으로 부인했다. 그 이니셜부터 아니다. 이재명 아니다"라며 "나를 직접 지칭하지 않았지만 종합을 해 보면 나를 지칭한 것으로 보여서 이거 소송을 하든지 해야 되겠다 해서 이분이 다시 그거 아니다, 미안하다 사과했다"라고 말했다.

진행자 김현정은 "어제 음성파일이 공개가 됐다. 주진우 기자가 김부선 씨한테 해명글, 사과글을 어떻게 쓰라고 말을 해 주는 음성파일이 어제 막 공개가 됐다"면서 "이재명 시장이 이걸 뒤에서 시킨 거 아니냐. 이런 의심들이 어제 하루 종일 돌았다. 어떻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제가 그 녹음파일 들어보지 못했고 기사를 잠깐 봤는데 그 내용은 주진우 기자가 당신은 이재명이라고 지칭하지 않았지만 그렇게 읽힐 수가 있다"며 "그러니까 이재명이 당신이 나를 지목한 거라고 문제를 삼을 것 같으니까 그걸 명백히 밝히지 않으면 당신 소송에서 진다. 이렇게 조언한 내용이었다"라고 전했다.

김현정은 "그럼 주진우 기자한테 부탁하신 적은 없나?"라고 묻자 이재명 후보는 "전혀 없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제가 알기로 주진우 씨가 옛날에 김부선 씨를 편들어서 그분 입장을 두둔한 일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주진우 기자가 김부선을 도와주려 한 점에 대해서) 저는 별로 좋게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김부선과 주진우 기자의 녹취파일에 대해 '정치공작'이라며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어떻게 유포됐는지도 궁금한데 내가 여기서 분명히 말씀드리면 이거 정치공작 같다. 제가 이거 녹음 파일이 누구한테서 나와서 유출됐는지. 누군가 녹음했을 거 아닌가? 둘 중 하나가 했거나 아니면 제3자가 도청을 했거나인데. 이거를 확인해서 제가 이번에는 정말로 책임을 물어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법적 책임을 묻는 대상에 대해서 "1차는 김영환 후보다"라면서 "이걸 여과 없이 왜곡해서 문제 삼은 일부 보도한 측도 있다. 그리고 이렇게 만든 김부선 씨한테도 책임을 묻겠다"라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