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스캔들]

관련기사 13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과거 김부선과 설전 논란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5.30 09:22 / 조회 : 171271
image
/사진=KBS영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휩싸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지난 29일 방송된 KBS 1TV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 남경필 자유한국당후보,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이홍우 정의당 후보와 함께 참석, 토론을 펼쳤다.

이날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주진우 기자가 쓴 메일을 보니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 아니라고 쓰라고 했어요'"라고 돼 있다"라며 "아시죠. 여배우 누구신지 아시죠?"라고 물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알고 있습니다. 옛날에 만난 적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영환 후보가 "얼마나 만났습니까. 답변하세요"라고 따져 물었고 이재명 후보는 "여기 청문회장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김영환 후보가 언급한 여배우는 배우 김부선이다. 김부선은 수년간 자신의 SNS에 이재명 후보에 대한 글을 여러 차례 게재한 바 있다.

image
2016년 김부선이 이재명 시장 논란과 관련해 올린 SNS 사과글 /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김부선은 2013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변호사님. 아이 아빠 상대로 위자료, 유산, 양육비 모두 받아준다고 하시더니 어느날 행방불명되셨다. 덕분에 쫄쫄 굶고 있다. 왜 거짓 약속을 했나. 당신은 아주 무책임한 변호사"라고 썼다.

이어 김부선은 이 후보를 향해 "성남 사는 가짝 총각, 거짓으로 사는 거 좋아?"라고 올리기도 했다.

이후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SNS에 김부선이 이혼한 남편에게 양육비를 받는 문제를 상담한 적이 있지만, 부적절한 사이는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부선도 자신의 SNS에 "소란을 일으켜서 죄송하다. 이재명 변호사와는 아무일도 아니다"라고 사과하며 문제가 일단락 되는 듯 했다. 하지만 김영환 후보가 다시 한번 이재명 후보의 스캔들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재차 주목 받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