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이리와' 장기용·진기주, 본격 러브스토리..시청률 반등?

이현경 인턴기자 / 입력 : 2018.05.25 07:30 / 조회 : 4036
image
/사진='이리와 안아줘'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러브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전개되기 시작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서는 첫사랑 한재이(진기주 분)를 여전히 그리워하는 채도진(장기용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재이는 경찰대학 행사 중 취재진의 급작스러운 질문에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를 발견한 채도진은 기자들에게 "녹음기와 카메라를 다 끄라"고 경고한 뒤 실신한 한재이를 안고 의무실로 데려갔다. 정신을 잃은 한재이를 바라보는 채도진의 눈빛은 애틋하기만 했다.

한재이는 자신을 구해준 사람이 과거 어린 윤나무(남다름 분)란 사실을 알아차렸다. 이에 그를 찾아 나섰지만 한재이는 채도진을 만날 수 없었다. 채도진은 한재이를 멀리서 지켜만 보며, 한재이가 기자들을 피해 무사히 경찰대학을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 기자들을 막아서는 채도진의 뒷모습을 보며 한재이는 "윤나무 너 맞구나"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한재이는 과거 연쇄살인범인 윤희재(허준호 분)로부터 부모님을 잃고 자신도 살해당할 뻔했다. 이때 윤나무가 나타나 어린 길낙원(류한비 분)을 구했다. 윤나무는 길낙원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아버지인 윤희재를 향해 "경찰에 신고했다"며 맞서 싸웠다.

여전히 아버지 트라우마에 시달리던 채도진은 급기야 어린 길낙원의 환영을 보며 눈물을 글썽였다. 길낙원은 눈물이 고인 채도진에게 "바보야 내가 그렇게 좋으냐"며 "너 혼자 이렇게 아파할 거면서. 끝까지 혼자 감당할 거면서 왜 날 좋아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채도진은 고개를 끄덕이며 애틋함을 자아냈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재이와 채도진의 본격적인 러브스토리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현재 '이리와 안아줘'는 동시간대 방송되는 KBS 2TV 드라마 '슈츠'와 SBS 드라마 '훈남정음'와의 시청률 경쟁에서 뒤지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이리와 안아줘'가 최근 아역에서 성인으로 극 중 빠른 전개를 이루며 스토리 확장을 기대케 했다. 이에 향 후 시청률 반등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