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백' 전어진, 컴백..라인재와 7월28일 로드FC 격돌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8.05.24 09:11 / 조회 : 1304
image
/ 사진제공=ROAD FC


'실버백' 전어진(25·몬스터 하우스)과 '비보이 파이터' 라인재(32·팀 코리아 MMA)가 맞붙는다.

24일 ROAD FC에 따르면 전어진과 라인재의 미들급 매치는 오는 7월 28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질 XIAOMI ROAD FC 048에 새로운 대진으로 추가됐다.

이번 경기를 통해 전어진은 지난 2015년 7월 ROAD FC 24 IN JAPAN 이후 군복무를 마치고 약 3년 만에 케이지로 복귀한다. 전어진은 ROAD FC 데뷔 이후 윤재웅 김대성 박정교 등 강자들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으며, 군 입대 전 마지막 경기에서는 후쿠다 리키와 ROAD FC 미들급 챔피언 자리를 두고 격돌한 바 있다. 174cm로 미들급 선수로서는 단신이지만 무시무시한 펀치력을 갖춘 선수로 유명하다.

이에 맞서는 라인재는 ROAD FC에서 5승 1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며 미들급 차기 대권 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선수다. 킥복싱 챔피언 출신의 타격가지만 서서히 상대를 잠식하는 끈적끈적한 그라운드 기술도 좋다. 지난해 6월 XIAOMI ROAD FC YOUNG GUNS 34에서는 복싱 한국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출신의 차인호를 판정으로 제압했다, 승리 후 비보잉 동작을 활용한 세리머니가 트레이드 마크다.

ROAD FC 김대환 대표는 "ROAD FC가 생긴 이래 미들급이 지금처럼 활활 타오른 적은 없었다"며 "메인이벤트인 차정환과 최영의 통합 타이틀전, 황인수 VS 양해준 전에 이어 또 하나의 흥미로운 미들급 대진을 준비했고 많이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ROAD FC는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파이터의 대결에서 이긴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갖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