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일리, 5⅓이닝 무실점..책임주자 진명호가 봉쇄

창원=한동훈 기자 / 입력 : 2018.05.17 21:05 / 조회 : 2728
image
롯데 레일리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투수 레일리가 시즌 2승 요건을 갖췄다. 진명호가 레일리의 책임주자를 막아줬다.

레일리는 1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NC 다이노스전에 선발 등판, 5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4-0으로 앞선 6회말 1사 1, 3루 위기서 진명호와 교체됐다. 진명호가 윤병호, 정범모를 삼진 처리해 불을 껐다. 이대로 끝나면 레일리는 시즌 2승을 달성한다.

레일리는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고전했지만 실점은 하지 않는 집중력을 뽐냈다.

1회부터 3회까지는 연속해서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으나 후속 세 타자를 범타 처리했다.

4-0으로 앞선 4회말에는 2사 후 잠시 흔들렸다. 나성범과 스크럭스를 각각 삼진, 유격수 땅볼로 잘 잡아놓고 최준석에게 볼넷을 줬다. 모창민에게 중전안타, 윤병호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손시헌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레일리는 6회초에도 선두타자를 내보냈다. 스크럭스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최준석을 유격수 뜬공 처리한 뒤 모창민에게 우전안타를 맞았다. 1, 3루가 되자 롯데는 진명호를 구원 투입했다. 진명호는 윤병호에게 삼진을 빼앗아 한숨을 돌렸다. 노진혁에게 볼넷을 줘 2사 만루에 몰렸지만 정범모를 다시 삼진으로 들여보냈다.

경기는 7회 현재 롯데가 4-0으로 리드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