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이닝 2실점 QS' 김민우, 사령탑 기대 넘어서는 호투

대전=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5.17 21:22 / 조회 : 3308
image
김민우./사진=뉴스1



한화 이글스 김민우가 마지막 5선발 퍼즐을 맞출 수 있을까.

김민우는 17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는 90개.

한화는 샘슨-휠러 원투펀치에 김재영, 배영수까지 4선발은 완성이 되어 있는 상태다. 하지만 마지막 5선발 자리가 비었다. 윤규진, 김진욱 등이 번갈아 나섰지만 확실한 믿음을 주지 못했다.

그러다 김민우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한용덕 감독은 "김민우가 제대로 갖춰지면 선발진이 거의 완성된다"면서 "불펜 피칭을 하면서 좋아지고 있다. 전투력이 떨어지지 않는다. 김민우는 키워야 하는 선수다. 대량 실점만 하지 않으면 믿고 간다. 5회만 넘기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날 지난 5일 삼성전 이후 12일 만에 나선 등판에서 김민우는 사령탑 기대에 부응하는 피칭을 선보였다. 5이닝을 넘어서 6이닝까지 마운드를 책임졌다. 안타는 6개를 맞았고, 폭투로 실점도 했지만 대량 실점까지는 아니었다.

가장 큰 위기는 6회였다. 2사 2, 3루가 되자 송진우 코치가 마운드에 올랐다. 믿고 가기로 했다. 황재균에게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를 맞은 김민우는 폭투를 범하긴 했지만 이진영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제 임무를 완수했다.

김민우는 2015년 9월 6일 대전 두산전 6⅓이닝 무실점 이후 984일 만에 퀄리티스타트도 올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