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양예원·이소윤 성범죄 피해 고백..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이성봉 기자 / 입력 : 2018.05.17 14:45 / 조회 : 3945
image
유튜버 양예원, 그가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자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사진=유튜브 채널 '비글커플', 청와대 국민청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며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합정 OOOO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별다른 설명 없이 양예원이 자신의 유튜브와 SNS 상에 올린 성범죄 피해 고백 전문을 실었다.

이어 양예원을 응원하고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들이 올라왔다.

'양예원 성범죄자들을 꼭 처벌해주세요'를 올린 청원인은 "먼저 이렇게 용기 내주신 양예원님께 감사드린다. 딸을 가진 엄마로 너무 가슴 아프고 눈물이 난다. 다시는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도록 꼭 범죄자들을 찾아 처벌 부탁드린다. 딸도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주세요"라고 적었다.

이어 "양예원님 힘내시고 우리 모두 응원합니다. 꼭 잘 살아주세요"라며 "위로 받으시고 이겨내세요"라고 응원했다.

또 '피팅모델을 속여 비공개 모델출사를 하는 범죄를 단죄해주세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양예원은 피팅모델을 구한다는 모집광고를 보고 찾아갔지만 실제 계약과 다른 노출모델을 해야했다. 몇 년 후 성인사이트에 그 사진들이 공개되어 한 여성의 인생이 파탄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비밀사진 촬영은 이 분 뿐만 아니라 수없이 많은 여성들의 인생을 망쳤고 앞으로도 계속되고 있다"라며 "현재진행형으로 계속되고 있는 이 잔혹한 범죄의 고리를 끊고 그 죄값을 물어달라"라고 덧붙였다.

image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유튜버 양예원, 배우지망생 이소윤/사진=양예원, 이소윤 페이스북

앞서 양예원은 유튜브 영상과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성범죄 피해 사실을 알렸다. 해당 게시물에 따르면 양예원은 당시 피팅모델을 하기 위해 한 스튜디오와 계약했지만 원치 않는 노출해야했고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의 촬영 거부 의사에 해당 스튜디오 실장은 협박을 했고 양예원은 다섯 차례 촬영을 했다고 전했다.

3년 후인 지난 8일 양예원은 한 음란물사이트에 자신의 사진이 올라온 것을 확인하고 이 사실을 폭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정말로 죽고 싶었다"며 3차례의 자살기도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양예원의 지인이자 모델지망생 이소윤 역시 같은 수법으로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