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측 "'성추행·협박' 이서원 하차..스페셜 MC체제"(공식입장 전문)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5.17 10:15 / 조회 : 441
image
이서원 /사진=홍봉진 기자


동료 여성 연예인을 강제 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입건 된 배우 이서원(21)이 KBS2TV 음악 순위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도 하차한다.

17일 KBS는 공식입장을 통해 하차 소식을 알렸다. '뮤직뱅크' 측은 "제작진은 MC 이서원씨와 관련된 사건보도 이후 사건의 사실관계를 소속사 등을 통해 확인하였고, 그에 따라 이서원씨의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습니다"라며 "당분간 '뮤직뱅크'는 기존 MC인 솔빈씨와 함께 짝을 이룰 스페셜 MC를 다양하게 섭외하여 진행할 예정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매주 '뮤직뱅크' 무대를 통해서 팬들을 만나기 위해 땀 흘려 준비하는 케이팝 아티스트들과 그들의 무대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뮤직뱅크' 제작진은 프로그램 정상운영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16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서원을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8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동료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를 당했고, 이후 흉기를 들고 협박을 한 혐의다. 경찰은 A씨의 신고를 받고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서원은 첫방송을 앞두고 있던 tvN 드라마 '어바웃 타임'에서도 하차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예능프로그램 ‘뮤직뱅크’ MC 이서원씨와 관련, 뮤직뱅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뮤직뱅크 제작진은 MC 이서원씨와 관련된 사건보도 이후 사건의 사실관계를 소속사 등을 통해 확인하였고, 그에 따라 이서원씨의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당분간 뮤직뱅크는 기존 MC인 솔빈씨와 함께 짝을 이룰 스페셜 MC를 다양하게 섭외하여 진행할 예정입니다.

매주 뮤직뱅크 무대를 통해서 팬들을 만나기 위해 땀 흘려 준비하는 케이팝 아티스트들과 그들의 무대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뮤직뱅크 제작진은 프로그램 정상운영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