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세월호 논란, 오늘 방심위 의견진술..제재수위는?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5.17 08:36 / 조회 : 497
image
/사진제공=MBC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 이하 소위원회)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해 의견진술을 진행한다.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제27차 소위원회 임시회의가 열린다.

이날 소위원회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해 의견진술을 듣는다. 앞서 소위원회는 지난 10일 소위원회 회의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을 긴급 심의했다.

당시 소위원회는 지난 5일 방영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출연자의 이른바 '먹방'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과거 세월호 참사 관련 화면을 편집해 방송한 사안은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을 조롱, 희화화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는 방송사의 단순 실수로 보기 어려워 이 같은 영상을 사용하게 된 경위 등을 살펴보고 제재조치를 결정하기 위해 전원합의로 의견진술을 청취하기로 했다.

의견진술에 앞서 지난 16일 MBC 측은 기자간담회를 열어 '전지적 참견 시점'과 관한 진상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MBC 측은 세월호 논란과 관련 조롱이나 희화화 의도는 없었고 방송 제작 과정에서 나온 실수라고 해명했다. 또한 관계자 징계 의사를 밝혔다.

의견진술은 서면 혹은 관계자가 직접 참석해 진행된다. 소위원회는 의견진술을 들은 뒤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소위원회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