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뱅' 측 "강제추행 입건 이서원 MC 하차 논의 중"(공식)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5.16 21:58 / 조회 : 1561
image
배우 이서원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이서원(21)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강제 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 물의를 빚은 가운데, KBS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측이 이서원의 MC 하차 여부를 논의 중이다.

KBS 예능국 관계자는 16일 스타뉴스에 "이서원에 대한 소식을 접하고 현재 '뮤직뱅크' 하차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며 "공식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날 이서원을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달 8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동료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를 당했고, 이후 흉기를 들고 협박을 한 혐의다. 경찰은 A씨의 신고를 받고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가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