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으로 논란 넘을까..'버닝', 오늘(16일) 칸영화제 첫공개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5.16 07:43 / 조회 : 671
image
사진=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16일(현지시간) 세계무대에 첫 선을 보이는 영화 '버닝'의 해외포스터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드디어 제 71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세계 무대에 첫 선을 보인다.

16일(현지시간) 오후 6시30분 제 71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경쟁부문 초청작인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의 갈라 프리미어가 열린다.

지난 14일 한국에서 언론배급 시사회를 열고 처음 공개된 '버닝'이 세계 영화무대에서 첫 선을 보이는 자리다. '버닝'에 대한 한국과 세계의 반응은 칸의 프리미어 원칙에 따라 칸 공식상영이 끝난 뒤 한국 시각으로는 17일 오후 6시부터 공개될 예정이다.

이창동 감독과 유아인, 전종서는 15일 오후 칸에 도착했고, 스티븐연 역시 칸에서 이들과 합류해 16일 레드카펫 행사와 다음날 공식 기자회견 등에 참석한다.

image
이창동 감독, 배우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의 칸 국제영화제 출국 전 공식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스타뉴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신작 '버닝'은 초청이 확정됐을 당시부터 올해 칸영화제의 유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손꼽혔던 터라 한국과 칸 현지 모두에서 어떤 반응을 얻게 될지 더욱 관심이 쏠린다.

이창동 감독은 '밀양'(2007)으로 전도연이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시'(2010)로 각본상을 을 수상하며 칸의 패밀리로 공고한 입지를 갖고 있다. 2009년에는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터다.

주연을 맡은 배우 유아인을 비롯해 스티븐 연과 전종서 등 이창동 감독과 처음으로 작업하는 젊은 배우들이 어떤 시너지를 냈을 지도 기대가 높다.

그러나 '버닝'은 영화 첫 공개를 앞두고 터져나온 뜻밖의 악재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스티븐 연이 지난 11일 지난 11일 영화 '메이헴'으로 호흡을 맞춘 조 린치 감독이 올린 욱일기 셔츠를 입은 감독의 어린 시절 사진에 '좋아요'를 누른 일이 알려져 여론이 들끓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숙한 수습이 더 논란을 키웠다. 스티븐 연은 사과했지만 실수를 인정한 한국어 사과문과 억울함을 토로한 영문 사과문의 미묘한 차이가 되려 논란을 가중시켰다. 스티븐 연은 2번째 사과문까지 냈다.

image
영화 '버닝'의 스티븐 연 스틸컷/사진제공=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


여기에 스티븐 연과 한국 취재진의 칸 현지 인터뷰가 직전 불발되며 상황에 기름을 끼얹었다. 영화제 기간 중 진행되는 기자회견과 해외매체와의 인터뷰에는 참여하면서 한국 취재진과는 칸에서도, 영화제 이후 한국에서도 만나지 않겠다는 것. '버닝' 측은 "스티븐 연은 애초 칸 및 국내 공식 프로모션만 진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고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을 내놨다.


지난 15일 칸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던 전종서가 취재진을 마주하자 옷으로 얼굴을 가린 채 지나버린 일도 논란이 됐다. 소속사는 "신인이라 갑작스런 스포트라이트에 경황이 없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전종서 또한 칸에서는 한국 취재진과 만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국에 돌아가 개별 인터뷰를 진행하겠다는 게 이유지만 이해하기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드디어 베일을 벗는 '버닝'이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은 더욱 커 간다. '버닝'이 높은 기대감에 부응할 수 있을지, 작품으로 논란을 덮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