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넘은 中예능..손예진·서현 사진으로 영정 만들어 '분노'

김아롱 중국뉴스에디터 / 입력 : 2018.05.15 06:00 / 조회 : 4998
image
밀실 탈출·어둠의 고택/사진=바이두 바이커


중국 예능의 도 넘은 행동이 또다시 중화권 네티즌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5월 14일 중국 언론 시나위러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 방영된 중국 망고 TV 예능 '밀실 탈출·어둠의 고택(密室逃脱·暗夜古宅)' 제3회에 한국과 일본 연예인의 사진으로 만든 영정이 등장했다.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들은 한국 배우 손예진과 소녀시대 멤버 서현, 일본 그룹 아라시 멤버 오토 사노시의 사진을 포토샵 했지만 영정 속의 인물이 누구인지 확연히 구분할 수 있는 정도였다.

8장의 영정 사진 중 손예진으로 추정되는 사진은 3장, 서현은 1장, 오토 사노시의 사진은 2장이다.

해당 프로그램을 본 중화권 네티즌들은 "포토샵을 했다지만 누구인지 다 알아볼 수 있다.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항의했고 11일 밀실탈출 제작진들은 웨이보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image
사과문/사진=암야소도(暗夜小导) 웨이보


하지만 사과문에서 ""해당 사진은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상의 사진들을 랜덤으로 합성한 후 포토샵을 한 것이며 고의로 해당 연예인들의 이미지를 상하게 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라며 모든 책임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중화권 네티즌들은 "랜덤으로 합성했다면서 왜 8장 중 동일 인물 합성 사진이 3장이나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 "인터넷상의 모든 사진을 랜덤으로 골라 합성했다는 거면 일반인 사진도 썼다는 거 아니냐. 일반인 사진은 맘대로 써도 되는 건가", "피해 연예인들에게 사과할 생각은 없나"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한편 중국 망고 TV 예능 '밀실 탈출·어둠의 고택(密室逃脱·暗夜古宅)'은 지난 4월 13일에 첫 방송을 했으며 탕위저(唐禹哲), 조이쉔(周艺轩), 왕보원(王博文)등이 출연 중이다.

논란이 된 4월 27일 자 방송분은 현재 망고 TV 등 플랫폼에서 삭제된 상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